월례세미나

숙명인문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혐오시대, 인문학의 대응> 아젠다 연구 사업단은 우리 사회의 혐오 현상을
깊이 있게 이해하고 인문학적으로 성찰하는 방법을 모색하기 위하여,
참여 연구자를 중심으로 매달 주요 관련 연구 주제를 선별하여 월례 세미나를 진행하고 있다.

제32차 월례세미나: <데리다의 동물 타자> (2023.04.07.)

관리자 │ 2023-04-07

2023년 4월 월례세미나 발제문.pdf

HIT

242

제32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

주제: <데리다의 동물 타자> / 발제: 한의정 (충북대학교)



2023년 4월 7일(금) 오후 3시에 ‘제32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4월 월례 세미나에는 총 24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32차 월례 세미나는 임은제의 저서 『데리다의 동물타자』(2022)를 중심으로 진행되었고, 한의정 충북대학교 교수가  발제를 진행하였다. 이 책은 인간 중심주의 비판의 시작점에 위치한다고 평가되는 자크 데리다(Jacques Derrida)의 후기 사상을 개괄하여, 철학적 방향에서 동물에 관해 논의한다. 먼저 자크 데리다가 기존 언어학과 형이상학의 모순성을 ‘해체’로 드러냈던 초기의 사상을 시작으로, 1980년대 이후의 본격적 타자론 및 1990년 이후 법, 정치, 환대, 주권, 마르크스주의, 동물 등을 테마로 다루었다. 그리고 비인간 개별 존재를 지칭하지 못하는 ‘동물’이라는 용어 대신 비인간 타자 존재의 위치와 위상을 강조하는 ‘동물 타자’라는 용어를 제시하며 의식적·이성적·언어적 코기토(Cogito)에서 생태학적·신체적 코기토로의 전환을 시도하는 데리다의 사상적 주장에 대해 기술했다. 
  발제 후에 이어진 토론에서는 인간과의 네트워크 외에 존재하는 동물타자에 대한 추가적 논의의 필요성, 동물권이 주체와 타자라는 초입의 사상을 넘어서 논의 될 수 있는 새로운 이론제기에 관한 의견 등을 나누었다. 또한 생명과 비인간 타자에 대한 절대적 환대가 실제적으로 어렵다는 점에도 불구, 실천 철학의 맥락에서 낯선 타자에 대한 끊임없는 노력이 개진되어야 한다는 점이 책이 말하고자 하는 핵심 내용이라는 의견 등을 나누었다. 





이전글 제31차 월례세미나: <차별과 혐오를 넘어서: 왜 문화다양성인...
다음글 제1차 월례 발표회: 수용시설의 역사학 – 식민지기 사회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