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expansion of racism, polarization of regional discrimination, diseases and disabilities,

keen conflicts among genders, sharp decrease in birth rate and lives of super-aged population,

damage of Earth and crisis of climate change, human deformation by matters and machines,

hatred is still expanding and aggravating the huge issues confronted by humankind.

  • Academic Activities

    Research

    VIEW +
  • Archives

    Archive

    VIEW +
  • Webzine Hatred

    Webzine

    VIEW +

Team Activities

  • 학술 활동 2021-12-02 2021 국제학술대회 <팬데믹 시대의 혐오: 횡단 인문학적 접근>

    숙명인문학연구소 인문한국 (HK+) 지원사업2021 국제학술대회 <팬데믹 시대의 혐오: 횡단 인문학적 접근>팬데믹 상황에서 인류는 감염병이 초래한 사회적 갈등, 경제 및 정치적 불평등, 인권 침해 등 초유의 문제에 직면해 있습니다. 그 가운데에는 집단적 공포와 불안으로 인해 증폭된 사회적 소수자에 대한 구조적 차별과 혐오가 있습니다. 인문한국플러스(HK+)사업단은 팬데믹의 고통과 슬픔을 넘어 그 이후를 바라보고 있으며, 질병의 치유만큼이나 심각한 사회적 갈등이 치유되기를 희망합니다.이러한 취지에서 2021 국제학술대회는 학문 횡단적인 사고를 통해 코로나 팬데믹이 낳은 다양한 차별과 혐오 문제를 면밀하게 검토하고 나아가 그 해법을 모색하고자 합니다. o주제: 팬데믹 시대의 혐오: 횡단인문학적 접근o일시: 2021년 12월 17일(토) 13:00~18:00 ~ 12월 18일(일) 10:00~18:00o장소: 온라인(ZOOM) 진행(행사 전, 신청자에 한해 url을 메일로 발송할 예정입니다)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본 행사는 비대면 방식인 줌 서비스를 이용합니다.참여를 희망하시는 분들은 Google 설문지 작성(https://forms.gle/dzp4DCdPx1ve5omZA) 혹은 포스터 큐알코드를 통해 사전 참여 신청을 부탁드립니다.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문의: 02-710-9874(숙명인문학연구소)※Google 설문지 폼이 열리지 않을 시, 크롬으로 접속해보십시오.추가로, 기조강연자 관련 내용이 포함되어야 한다면 아래의 사항을 참고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Jennifer Ho, Prof., Univ. of Colorado Boulder> Anti-Asian Racism, Black Lives Matter, and COVID-19”반아시안 인종주의, 슬로건 “흑인의 목숨도 소중하다”, 그리고 코비드-19 코비드-19 전염병이 확산됨과 동시에 전지구적으로 나타난 반아시안, 반흑인 인종주의, 그리고 미국의 인종갈등 발생과 심화과정에 대해 논의할 것입니다.특히, 황화론, 모범 소수민족 신화, 백인 우월주의를 바탕으로 미국 내 반아시안 인종주의와 함께 인종주의의 가해자가 흑인이라는 잘못된 인식에 대해 논의할 것입니다. (Dr. Jennifer Ho will talk about anti-Asian and anti-Black racism that has emerged globally during the COVID-19 pandemic, and in particular, the ways that in the United States, the emergence of racial conflict has taken shape. In particular, she will talk about the rise of anti-Asian racism directed against Chinese and Asian Americans in the US (or those perceived to be Chinese and/or Asian American) as well as the mis-perception that the main perpetrators of this racism are Black Americans. The talk will discuss terms such as yellow peril, the model minority myth, and white supremacy and end with a call for global anti-racism.)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1-12-01 제6회 콜로키움: 다문화 공공장소의 질서: 이방인과 혐오(2021. 11. 26)

    제 6회 콜로키움다문화 공공장소의 질서: 이방인과 혐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1-11-29 제 16차 월례세미나:<나는 에이지즘에 반대한다>(2021.11.05)

    제16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 주제: <나는 에이지즘에 반대한다> / 발제: 박승억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교수)지난 11월 5일(금) 오후 3시에, ‘제16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비대면으로 개최되었다. Zoom을 통해 화상으로 개최된 이번 월례 세미나에는 총 24명이 참여하였다.제16차 월례 세미나는 애슈턴 애플화이트의 『나는 에이지즘에 반대한다』(2016)를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박승억 교수가 발제를 맡았다. ‘1장 연령차별이 왜 문제인가 / 2장 우리 나이가 우리 자신이다 / 3장 나이 든 뇌가 뭐 어때서 / 4장 젊음이 아니라 건강이 중요하다 / 5장 섹스는 끝나지 않는다 / 6장 더 유능한 일꾼이다 / 7장 꼭 혼자서 헤쳐 나갈 필요는 없다 / 8장 생의 마지막 문턱에서 / 9장 연령차별을 넘어서라’ 목차 순서대로 노인혐오 문제를 살펴보았다. 빠르게 고령화하고 있는 우리 사회에서 노인혐오는 점점 중요한 사회적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연령에 대한 낙인과 차별을 정당화하는 사회 분위기 속에서 사회적 조건과 개인의 심리적 문제로 인해 연령차별은 점차 심화하여간다. 이 책은 주로 미국 사회에서의 노년 인식을 다루는데, 우리 사회의 노년 인식과의 비교를 통해 한국 사회의 특수성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었다. 발제 후 이어진 토론에서는 노인혐오에 대한 연구가 상대적으로 적은 이유에 대해 고찰해보고, ‘에이지즘’의 정의에 대해 논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VIEW MORE +
  • 연구성과 2021-10-19 냄새와 혐오

    이 글은 우리의 문제로서 혐오를 냄새와 함께 생각한다. 후각은 냄새맡는 주체가 객체를 압도하는 특징을 가진 감각이다. 그래서 냄새는 타자를 쉽게 대상화한다. 후각은 결속하는 감각이기도 하지만 무엇보다 분리시키는 감각이다. 현대인의 후각적 예민함은 냄새에 대한 혐오를 동반한다. 현대인은 악취를 더 견디지 못하는 존재이고 더 혐오하는 존재가 된 것이 다. 냄새를 묘사하는 언어는 매우 부족하여, 냄새나는 존재, 냄새나는 존재라고 여겨지는 존재와의 소통과 화해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Empathetic Humanities Center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Traverse Humanities Journal VIEW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