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expansion of racism, polarization of regional discrimination, diseases and disabilities,

keen conflicts among genders, sharp decrease in birth rate and lives of super-aged population,

damage of Earth and crisis of climate change, human deformation by matters and machines,

hatred is still expanding and aggravating the huge issues confronted by humankind.

  • Academic Activities

    Research

    VIEW +
  • Archives

    Archive

    VIEW +
  • Webzine Disgust

    Webzine

    VIEW +

Team Activities

  • 학술 활동 2022-06-03 제23차 월례세미나: <연대하는 신체들과 거리의 정치: 집회의 수행성 이…

    제23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연대하는 신체들과 거리의 정치: 집회의 수행성 이론을 위한 노트> / 발제: 정현규 (숙명여대 독일언어문화학과 교수)6월 3일(금) 오후 3시에 ‘제23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6월 월례 세미나에는 총 28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23차 월례 세미나는 주디스 버틀러의 저서 『연대하는 신체들과 거리의 정치: 집회의 수행성 이론을 위한 노트』(2020)를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숙명여대 독일언어문화학과 정현규 교수가 발제를 진행하였고, 발제 후에는 토론이 이어졌다. ‘1장 젠더 정치와 출현할 권리 / 2장 연대하는 신체들과 거리의 정치 / 3장 불안정한 삶과 공거의 윤리 / 4장 신체의 취약성, 연합의 정치 / 5장 “우리 인민” - 집회의 자유에 대한 사유들 / 6장 그릇된 삶에서 올바른 삶을 영위할 수 있을까?’ 순서로 발제가 이어졌다. 거리의 집회를 중심으로 신체들의 수행성과 연대가능성을 살펴보았다. 또한 신체의 취약성과 집회의 자유에 대해 사유해볼 수 있었다. 발제 후에는 이 책에 담긴 버틀러의 핵심 주장을 현실에 적용할 때 나타날 수 있는 여러 쟁점에 관하여 다양한 견해를 나누었다. 그리고 현대 사회 속 연대의 필요성과 효과에 대해 논의해볼 수 있었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05-27 제8회 콜로키움: 남성성의 각본들(2022.05.27)

    제8회 콜로키움남성성의 각본들인문한국플러스사업단의 제8회 콜로키움은 "남성성의 각본들"이라는 주제로 부경대학교 국어국문학과 허윤 교수 강연으로 진행되었다. 본 행사는 온라인 참여와 오프라인 참여를 병행하였으며, 온라인 참여자들에게는 사전 신청을 받아서 5월 27일 금요일 오후 3시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되었다. 이번 콜로키움에서는 한국연구재단 HK+아젠다 연구 주제인 <혐오시대, 인문학의 대응> 중에서도 젠더 혐오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한국문학과 영화, 당대 사회상을 살펴볼 수 있는 다양한 자료를 통해 한국의 남성성이 (탈)구축되는 장면들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다. 한국 역사에서 민족국가가 성립하는 과정에서 만들어진 헤게모니적 남성성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현재 한국 사회의 젠더 혐오에 대해 논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질문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연사의 저서 『남성성의 각본들』을 증정하였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05-06 제22차 월례세미나: <상호교차성> (2022.05.06.)

    제22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상호교차성> / 발제: 김경옥 (HK 연구교수)5월 6일(금) 오후 3시에, ‘제22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비대면으로 개최된 5월 월례 세미나에는 총 27명이 참여하였다.   제22차 월례 세미나는 패트리샤 힐 콜린스, 시르마 빌게의 저서 『상호교차성』(2020)을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숙명인문학연구소 HK 연구교수인 김경옥 교수가 발제를 진행하였다. ‘1장 상호교차성이란 무엇인가? / 2장 비판적 연구와 실천으로서 상호교차성 / 3장 상호교차성의 역사를 바로 잡기? / 5장 상호교차성과 정체성’을 중심으로 발제가 진행되었다. 먼저, 상호교차성이 우리의 삶과 세계의 복잡성을 더 잘 이해할 수 있는 분석 도구로서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사실을 여러 사례를 통해 살펴보았다. 아울러 상호교차성이 비판적 연구와 실천, 그리고 정체성 정치의 관계를 재사유할 수 있는 실천적 개념이라는 점을 이해할 수 있었다. 발제 후에 이어진 토론에서는 도서『상호교차성』과 ‘상호교차성’ 개념에 대한 각자의 관점을 나누어보았다. 나아가 혐오 연구에서 상호교차성이라는 방법적 시각이 지닌 의미를 고찰해보고, 『상호교차성』에서 나오는 구체적인 사례들을 분석해보면서 본 사업단의 아젠다 연구에 적용할 수 있는 방법을 다각도로 논의해볼 수 있었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04-01 제21차 월례세미나: <헤이트(Hate): 왜 혐오의 역사는 반복될까> (2022.04.01.)

    제21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헤이트(Hate): 왜 혐오의 역사는 반복될까> / 발제: 박지선 (숙대 사회심리학과 교수)2022년 4월 1일(금) 오후 3시에, ‘제21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화상으로 개최된 2022년 네 번째 월례 세미나에는 총 27명이 참여하였다.   제21차 월례 세미나는 최인철, 홍성수, 김민정, 이은주, 최호근, 이희수, 한건수, 박승찬의 저서 『헤이트(Hate): 왜 혐오의 역사는 반복될까』(2021)를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숙명여자대학교 사회심리학과 교수인 박지선 교수가 발제를 맡았다. 발제는 책 전체의 내용을 관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혐오의 기원과 원인 등 혐오의 본질에 대한 논의, 최근 확산되는 인터넷 혐오가 작동하는 방식에 대한 고찰, 구체적인 역사로 존재하는 혐오의 기억과 성찰의 목소리 등을 조명하는 다양한 전공의 학자들의 연구를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었다. 먼저, ‘1부 우리 안에 숨은 혐오라는 괴물’에서는 혐오의 기원과 역사를 되짚어보면서, 혐오 현상에 대해 고찰해볼 수 있었다. 특히, 온라인 혐오가 만연한 인터넷 속 혐오 현상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다. ‘2부 가슴 아픈 역사가 전해주는 메시지’에서는 홀로코스트, 이슬람포비아 등 세계에서 발생한 혐오 역사를 돌아보면서, 치유와 회복으로 나아갈 길을 모색할 수 있었다. 폭력적 혐오가 발생하는 현상에 대해 분석해보고, 혐오에 맞서기 위한 방안을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발제 후 토론에서는 한국사회의 혐오의 특수성을 살펴볼 수 있는 역사적 사례와 탐구 방법, 혐오와 공감의 관계 등을 주제로 논의를 이어갔다.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Empathetic Humanities Center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Traverse Humanities Journal VIEW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