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expansion of racism, polarization of regional discrimination, diseases and disabilities,

keen conflicts among genders, sharp decreases in birth rates and lives of the super-aged population,

damage to the Earth, climate change crises, and human deformation by matters and machines are all highly

disgusting issues that are expanding and becoming more aggravating, which humankind must confront.

  • Academic Activities

    Research

    VIEW +
  • Archives

    Archive

    VIEW +
  • Webzine Disgust

    Webzine

    VIEW +

Team Activities

  • 학술 활동 2024-04-30 제10차 월례 발표회: 민중의 재개념화와 공존〮〮·공감의 공동체의 모…

    제10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발표회 개최   연구발표: 민중의 재개념화와 공존·공감의 공동체의 모색 / 발제: 예지숙 (HK 연구교수)   2024년 4월 5일 (금) 오후 3시에 ‘제10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발표회 개최되었다. 4월 월례발표회는 총 18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10차 월례발표회는 예지숙 HK 연구교수가 발표를 진행하였다. 본 연구발표는 다양한 관점에서 “인류세” 시대의 민중 역사와 민중 개념에 대한 고찰을 제시하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제시한다. 미래에 대한 우려가 현실로 다가오고 있는 인류세 시대에서는 적절한 대응이 필요하며 이에 따라 “인류세” 시대에 대한 고찰과 민주주의, 민의 자치, 민중의 개념을 확립해야 한다.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여러 학자들은 인류의 역사를 지질학적 시간, 진화와 함께 고려해야한다는 관점을 제시하거나, 민중 개념의 역사를 살펴보고 민중의 개념에 대한 재구성과 미래 지향적인 비전을 모색하며, 민중 개념을 확장하고 새로운 시각으로 바라보는 중요성을 강조한다. 민중 개념에 대한 고찰 및 확장은 미래 “인류세” 시대의 중요한 요소이자 연구 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를 통해 인류의 미래를 고려하며 새로운 사고방식과 패러다임이 모색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4-03-31 제9차 월례 발표회: 생태적 삶의 위기에서 비인간 혐오와 공존

    제9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발표회 개최연구발표: 생태적 삶의 위기에서 비인간 혐오와 공존발제: 이재준 (HK 교수)2024년 3월 5일 (금) 오후 3시에 ‘제9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 아젠다 연구 월례 발표회’가 개최되었다. 3월 월례발표회는 총 19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9차 월례발표회는 이재준 HK 교수가 발표를 진행하였다. 본 연구발표는 한국 사회의 폐기물 처리 프로세스를 중심으로 생태적 삶의 위기에서 비인간 혐오와 공존의 문제를 살펴보고자 한다. 생태적 삶은 우리가 생태주의 관점에서 삶을 바라볼 때 환경 파괴와 인간-비인간의 관계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다룬다. 현실적으로 우리는 아직도 생태적으로 살아가지 못하고 있으며, 이는 자본과 권력의 영향이 크다. 지난 세기 동안 생태주의는 다양한 이론과 학파를 걸쳐 활발히 논의되었으며 인간과 비인간의 상호작용을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 한국 사회의 폐기물 처리, 관리 등의 문제는 생태적 삶의 위기를 나타내는 중요한 요소이자 연구 주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를 통해 인류세 위기를 극복하려는 노력과 관계 존재론적 관점에서 비인간 혐오 연구가 이루어질 수 있길 기대한다.

    VIEW MORE +
  • 연구성과 2024-03-26 경계 짓기와 경계 넘기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4-02-23 제15회 콜로키움: 감응, 또는 공-동성의 문화와 사회

    제15회 콜로키움감응, 또는 공-동성의 문화와 사회  인문한국플러스사업단의 제15회 콜로키움은 “감응, 또는 공-동성의 문화와 사회”라는 주제로 최진석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의 강연으로 진행되었다. 본 행사는 온라인 참여와 오프라인 참여를 병행하였으며, 온라인 참여자들에게는 사전 신청을 받아서 2월 23일 금요일 오후 4시에 Zoom 온라인 화상회의를 통해 실시간 중계되었다.   이번 콜로키움 강연에서는 감응에 대한 개념과 중요성, 공-동성의 공동체를 향한 실천과 그 의미에 대해 논의하였다. 감응(affect)은 언어적 규정을 넘어서 존재하며, 연속적인 흐름 속에서 나타나는 지속적인 감각이다. 개인들의 신체를 관통하며 연결하는 힘으로 작용한다. 인간은 본질적으로 감응적 존재이기 때문에 사회적 존재라고 할 수 있다. 감응적 인간은 상호 영향을 주고받는 관계를 통해 사회적 연대와 정치적인 것을 형성할 수 있다. 공-동성(共動-性)은 같은 속성을 공유하는 것이 아니라, 함께 움직임을 만드는 리듬의 연대, 즉 ‘감응의 신체적 연대’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일상과 문화 속에서 감응적 공-동성의 형식을 발명하기 위한 혁명을 수행해야 한다. 외부성과 타자성을 배제하는 공동체가 아닌 다른 공-동체를 향한 욕망과 노력을 지속해야 한다.  강연 후 플로어와 온라인 채팅창을 통해서는 공-동성의 사회에서 혐오집단을 바라보는 시각과 관점, 공-동성의 문화와 사회를 향한 이행과 실천의 여러 가지 방향에 대한 질문이 있었다. 질문자에게는 연사의 저서 『불가능성의 인문학 : 휴머니즘 이후의 문화와 정치』(2022)을 증정하였다.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Empathetic Humanities Center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Traverse Humanities Journal VIEW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