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키움

숙명인문학연구소 인문한국플러스(HK+) <혐오시대, 인문학의 대응> 아젠다 연구 사업단은 다양한 분야의
혐오 관련 전문가를 초청하여 혐오 시대의 문제를 심도 있게 짚어보고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을 함께 모색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연 4회(2월, 5월, 8월, 11월)에 걸쳐 콜로키움을 개최한다.

제11회 콜로키움: 디지털 시대의 능력주의와 외로움(2023.2.24.)

관리자 │ 2023-02-24

HIT

223

제11회 콜로키움
디지털 시대의 능력주의와 외로움



  인문한국플러스사업단의 제11회 콜로키움은 “디지털 시대의 능력주의와 외로움”이라는 주제로 경희대학교 비교문화연구소 김만권 학술연구교수의 강연으로 진행되었다. 본 행사는 온라인 참여와 오프라인 참여를 병행하였으며, 온라인 참여자들에게는 사전 신청을 받아서 2월 24일 금요일 오후 3시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되었다.
  4차 산업혁명과 팬데믹이 만들어낸 사회적 거리두기의 강화 속에 디지털 기술의 중요성은 그 어느 때보다도 강화되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등장한 플랫폼 자본주의는 노동의 권리와 보호를 무너뜨리고 소득 분배의 양극화를 심화시킨다. 디지털이 악화시키는 양극화 현실 속에 능력주의는 중요한 분배의 기준으로 거듭난다. 스스로 이겨내야 한다는 ‘자기책임의 윤리’를 내재화하는 각자도생의 시대에 청년들은 외로움이라는 또 다른 어려움에 직면한다. 어떻게 디지털 기술을 바탕으로 협력과 유대를 통한 고립을 극복할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 연사는 디지털 시민권, 그리고 자기책임의 윤리를 벗어나기 위한 첫걸음으로서 경청하는 자세를 제안한다. 강연 후 플로어와 온라인 채팅창을 통해서는 공정과 분배의 정의에 관한 추가적인 질문이 있었다. 노력을 하지 않은 사람과 노력을 못하는 사람을 똑같이 대우하는 것이 존중의 시작이라고 할 수 있을지에 관한 의견이 분분하였고, 경청의 자세가 이를 극복하는 새로운 공동체의 기반이 될 수 있을지에 관해 토론이 진행되었다. 질문자에게는 연사의 저서 『새로운 가난이 온다』를 증정하였다.







이전글 제10회 콜로키움: 기술폭식사회에서 유령이 된 이들은 누구...
다음글 제12회 콜로키움: 짱깨부터 똥남아까지, 근현대 한국인의 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