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주의의 세계적 확산, 지역 차별과 양극화, 질병과 장애, 젠더 갈등의 첨예화, 출산율 추락과

초고령의 삶, 지구 훼손과 기후변화의 위기, 물질과 기계에 의한 인간 변형,

혐오는 지금도 인류가 직면한 이 거대 문제를 확산 심화시키고 있다.

사업단 알림

  • 학술 활동 2022-09-02 제26차 월례세미나: <혐오 없는 삶> (2022.09.02.)

    제26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혐오 없는 삶> / 발제: 이승훈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교수)2022년 9월 2일(금) 오후 3시에 ‘제26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9월 월례 세미나에는 총 22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26차 월례 세미나는 바스티안 베르브너의 저서 『혐오 없는 삶』(2021)을 중심으로 진행되었고,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이승훈 교수가 발제를 진행하였다. ‘1장 타자: 낯선 사람과의 만남이 어떻게 사회를 구할까? / 2장 지옥: 접촉의 힘은 언제 효력을 상실하는가? / 3장 경쟁: 미디어는 왜 상황을 더 나쁘게 만들까? / 4장 귀환자들: 웃음이 무기가 되는 방법 / 5장 제비뽑기: 우연과 민주주의 / 6장 이웃: 사는 곳은 우리를 어떻게 규정할까? / 7장 공동체: 접촉과 전쟁 / 8장 편지: 접촉과 평화’ 순서로 발제가 이어졌다. 타자와의 ‘접촉’을 통해 혐오가 극복되었던 사례, 반대로 접촉을 통해 혐오가 심화되었던 사례를 살펴볼 수 있었다. 혐오하는 상대와의 접촉에서 드러나는 긍정적인 결과와 부정적인 결과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다.  발제 후 이어진 토론에서는 책의 관점을 비판적으로 살펴보고 혐오의 대안으로서 ‘접촉’의 의미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현대 사회에서 제도화된 접촉 형태로서 미디어의 역할과 한계에 대해서도 논의하였다. 나아가 타인에 대한 공감의 가능성 및 한계에 대해 다각도로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08-26 제9회 콜로키움: “죄송하거나 떼 쓰거나”―코로나 19시기 콜센터 상담…

    제9회 콜로키움“죄송하거나 떼 쓰거나”: 코로나 19시기 콜센터 상담사의 정동(affect)과 건강인문한국플러스사업단의 제9회 콜로키움은 ““죄송하거나 떼 쓰거나”: 코로나 19시기 콜센터 상담사의 정동(affect)과 건강”이라는 주제로 덕성여자대학교 문화인류학과 김관욱 조교수의 강연으로 진행되었다. 본 행사는 온라인 참여와 오프라인 참여를 병행하였으며, 온라인 참여자들에게는 사전 신청을 받아서 8월 26일 금요일 오후 3시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되었다. 코로나 19 사태 속에서 상담사들이 처했던 노동 현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들의 노동쟁의 현장 이야기를 통해 정동과 노동의 현실, 그리고 정동과 건강의 현실을 논의해볼 수 있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는 상담사들의 정동과 불합리한 노동 현실을 극복해 나갈 대안에 대해 논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콜센터 상담사들이 처한 불편한 현실에 마음 깊이 아파하는 참여자들이 많았다. 질문자에게는 연사의 저서 『사람입니다, 고객님』을 증정하였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08-22 2022 HK+지원사업 제2회 정기 워크숍

    [HK+ 지원사업 제2회 정기 워크숍]1. 일시 및 장소1) 2022.08.16.(화)10:00 ~ 2022.08.17.(수) 15:002) 강릉세인트존스 호텔2. 워크숍 주제1) 인문한국 사업 공동연구 활성화 방안2) 인문한국 사업 2단계 계획 수립을 위한 논의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08-12 제25차 월례세미나: <장애와 미디어> (2022.08.12.)

    제25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장애와 미디어> / 발제: 심재웅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8월 12일(금) 오후 3시에 ‘제25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8월 월례 세미나에는 총 25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25차 월례 세미나는 케이티 앨리스, 제라드 고긴의 저서 『장애와 미디어』(2020)를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심재웅 교수가 발제를 진행하였다. ‘제1장 미디어에서 장애가 중요한 이유는 무엇인가? / 제2장 장애와 미디어 이해하기 / 제3장 장애에 대한 미디어의 역할 / 제4장 장애 관련 뉴스 / 제5장 장애 방송을 넘어 / 제6장 장애와 미디어 노동 / 제7장 결론: 장애와 미디어로의 역량 발휘’ 순서로 발제가 이어졌다. 현대 사회 속 미디어에서 묘사되고 있는 장애/장애인의 사례, 장애인의 미디어 참여를 둘러싼 여러 쟁점에 대해 살펴보았다. 그리고 장애와 미디어의 상호관계를 변화시키기 위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다. 발제 후 이어진 토론에서는 한국 사회의 미디어에 나타난 장애 재현의 특성을 비판적으로 검토하고, 장애를 재현하는 윤리적 방식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또한 미디어에서 장애를 바라보는 관점의 여러 사례들을 논의하면서, 아젠다 연구의 방향성을 확장하기 위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공감인문학센터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횡단인문학 학술지 VIEW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