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주의의 세계적 확산, 지역 차별과 양극화, 질병과 장애, 젠더 갈등의 첨예화, 출산율 추락과

초고령의 삶, 지구 훼손과 기후변화의 위기, 물질과 기계에 의한 인간 변형,

혐오는 지금도 인류가 직면한 이 거대 문제를 확산 심화시키고 있다.

사업단 알림

  • 학술 활동 2022-04-01 제21차 월례세미나: <헤이트(Hate): 왜 혐오의 역사는 반복될까> (2022.04.01.)

    제21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헤이트(Hate): 왜 혐오의 역사는 반복될까> / 발제: 박지선 (숙대 사회심리학과 교수)2022년 4월 1일(금) 오후 3시에, ‘제21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화상으로 개최된 2022년 네 번째 월례 세미나에는 총 27명이 참여하였다.   제21차 월례 세미나는 최인철, 홍성수, 김민정, 이은주, 최호근, 이희수, 한건수, 박승찬의 저서 『헤이트(Hate): 왜 혐오의 역사는 반복될까』(2021)를 중심으로 진행되었다. 숙명여자대학교 사회심리학과 교수인 박지선 교수가 발제를 맡았다. 발제는 책 전체의 내용을 관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되었다. 혐오의 기원과 원인 등 혐오의 본질에 대한 논의, 최근 확산되는 인터넷 혐오가 작동하는 방식에 대한 고찰, 구체적인 역사로 존재하는 혐오의 기억과 성찰의 목소리 등을 조명하는 다양한 전공의 학자들의 연구를 한 자리에서 살펴볼 수 있었다. 먼저, ‘1부 우리 안에 숨은 혐오라는 괴물’에서는 혐오의 기원과 역사를 되짚어보면서, 혐오 현상에 대해 고찰해볼 수 있었다. 특히, 온라인 혐오가 만연한 인터넷 속 혐오 현상에 대해 이해할 수 있었다. ‘2부 가슴 아픈 역사가 전해주는 메시지’에서는 홀로코스트, 이슬람포비아 등 세계에서 발생한 혐오 역사를 돌아보면서, 치유와 회복으로 나아갈 길을 모색할 수 있었다. 폭력적 혐오가 발생하는 현상에 대해 분석해보고, 혐오에 맞서기 위한 방안을 생각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발제 후 토론에서는 한국사회의 혐오의 특수성을 살펴볼 수 있는 역사적 사례와 탐구 방법, 혐오와 공감의 관계 등을 주제로 논의를 이어갔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03-04 제20차 월례세미나: <시설사회> (2022.03.04.)

    제20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 주제: <시설사회> / 발제: 이행미 (HK연구교수)2022년 3월 4일(금) 오후 3시에, ‘제20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화상으로 개최된 2022년 세 번째 월례 세미나에는 총 28명이 참여하였다.   제20차 월례 세미나는 나영정의 저서 『시설사회』(2020)를 중심으로 진행되었고, 숙명인문학연구소 HK연구교수인 이행미 교수가 발제를 맡았다. 나영정 장애여성공감 활동가의 글로 시작하여, ‘1부 가족, 2부 도시, 3부 보호소, 4부 담론과 제도, 5부 저항의 현장’ 순서대로 진행되었다. 물리적 장소로서의 시설뿐 아니라 우리 사회 곳곳에 있는 ‘시설화된 장소’에서 나타나는 현상을 살펴보았다. 나아가 시설사회를 구축하는 법제도와 대항 담론, 그리고 현장에서의 저항을 들여다봄으로써 탈시설의 방법과 방향성을 이해할 수 있었다. 이번 발제를 통해 한국 사회에서 배제된 사회 속 소수자들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 그리고 소수자에 대한 우리 사회의 혐오와 극복 방안에 대해 논의해볼 수 있었다. 발제 후 이어진 토론 시간에서는 탈시설 운동의 의미와 현실화와 관련된 구체적인 쟁점들을 나누었다. 소수자의 인권을 보호하고 돌봄의 윤리를 실현할 수 있는 대안에 대한 실마리를 얻을 수 있는 시간이었다.

    VIEW MORE +
  • 연구성과 2022-03-03 콜슨 화이트헤드의 『제1구역』에 나타난 포스트-인종 담론과 좀비 서…

    본 논문은 콜슨 화이트헤드의 『제1구역』에 나타난 좀비 서사와 포스트-인종 담론을 살펴봄으로 포스트 인종 시대로 일컫는 현시대에서 인종차별주의가 종식되었다는 ‘포스트-인종’ 담론이 얼마나 허구적이며 문제적인지를 분석한다.

    VIEW MORE +
  • 연구성과 2022-02-25 혐오의 정동

    정동은 정동작용과 그 관념인 정서의 잠재성이며 인간 및 비인간 몸들의 강도적 관계이다. 정동 개념은 정서 표상의 충만한 의미에만 몰두하지 않고, 몸들에 영향을 주고받는 힘들의 가변적인 관계성에 주목한다. 정서는 이 힘들에 의한 증감의 효과이자 관념이다. 이와 관련해서, 정동적 관계의 존재론은 미학-윤리/정치를 함축한다. 혐오의 정동은 생존에 위협을 초래하는 힘들이 몸에 남긴 흔적, 특히 구토와 같은 내장적 영향과 관련된다. 그것은 타자가 자신의 행위 능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공감인문학센터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횡단인문학 학술지 VIEW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