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주의의 세계적 확산, 지역 차별과 양극화, 질병과 장애, 젠더 갈등의 첨예화, 출산율 추락과

초고령의 삶, 지구 훼손과 기후변화의 위기, 물질과 기계에 의한 인간 변형,

혐오는 지금도 인류가 직면한 이 거대 문제를 확산 심화시키고 있다.

사업단 알림

  • 학술 활동 2023-01-06 제30차 월례세미나: <혐오의 과학> (2023.01.06.)

    제30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혐오의 과학> / 발제: 유수정 (HK 연구교수)2023년 1월 6일(금) 오후 3시에 ‘제30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1월 월례 세미나에는 총 23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30차 월례 세미나는 매슈 윌리엄스의 저서 『혐오의 과학』(2022)를 중심으로 진행되었고, 유수정 HK 연구교수가 발제를 진행하였다. 이 책은 편견이 어떻게 혐오로 발전하고 작동하는지를 다룬다. 먼저 편견이 혐오로 나아가는 다섯 단계, 내집단/외집단을 중심으로 긍정적/부정적 고정관념의 힘에 의해 밀기/당기기가 작동하는 방식을 설명한다. 또한 다양한 혐오 사례를 통해 혐오를 구성하는 재료들, 가령 두려움, 굴욕, 수치, 공감 능력 상실, 그리고 혐오범죄의 네 가지 유형, 통계, 무엇보다 신경과학적인 측면에서 두뇌에서 어떻게 혐오가 발현되는지 등을 살펴본다. 발제 후에 이어진 토론에서는 저자가 혐오범죄를 피해자의 이름으로 명명한 이유를 피해자의 서사를 입체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시도에서 찾아보았다. 또한 국내에서 벌어진 다양한 혐오사례(미디어 재현, 공연/개그의 문제 등)에 관한 논의, 그리고 이에 기반한 연구의 필요성도 고찰하였다. 한편 분석의 방법론에 있어서 저자 본인의 당사자성에 매몰되어 있을 위험성, 그리고 혐오범죄를 설명할 때에 지나치게 단순화하여 범주화시킬 위험성을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 등을 나누었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12-02 제29차 월례세미나: <감정이 지배하는 사회> (2022.12.02.)

    제29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감정이 지배하는 사회> / 발제: 정경수 (법학부 교수)12월 2일(금) 오후 3시에 ‘제29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12월 월례 세미나에는 총 19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29차 월례 세미나는 세바스티안 헤르만의 저서 『감정이 지배하는 사회』(2020)를 중심으로 진행되었고, 법학부 정경수 교수가 발제를 진행하였다. 이 책은 심리학 분야에서 논의된 가설, 즉 인간이 합리성보다 감정에 의해 지배받는다는 점을 정당 투표의 문제, 포스트트루스, 페이크 뉴스, 네오포비아, 포퓰리즘 등 구체적 사례와 접목시켜 피력한다. 이를 통해 인간이 감정에 지배당하게 하는 다층적인 요소를 함께 조망할 수 있었다, 발제 후에 이어진 토론에서는 다양한 사례를 나열하고 제시했다는 점이 이 책의 가장 큰 장점이자 한계라는 의견을 나누었다. 인간의 비합리성을 성찰적으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점, 특히 개별 사례에서 혐오의 작동방식을 진단하고 이해의 폭을 넓힌다는 점에서 주지할만한 참고점을 제시한다고 보았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11-18 제10회 콜로키움: 기술폭식사회에서 유령이 된 이들은 누구인가?―기술-…

    제10회 콜로키움기술폭식사회에서 유령이 된 이들은 누구인가?: 기술-생명 타자들의 넝마주이 정치학을 위하여인문한국플러스사업단의 제10회 콜로키움은 “기술폭식사회에서 유령이 된 이들은 누구인가?: 기술-생명 타자들의 넝마주이 정치학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디지털문화정책 전공 이광석 교수의 강연으로 진행되었다. 본 행사는 온라인 참여와 오프라인 참여를 병행하였으며, 온라인 참여자들에게는 사전 신청을 받아서 11월 18일 금요일 오후 3시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중계되었다.  기술 폭식 사회란 자본주의 욕망에 사로잡힌 오늘날의 사회와 개인의 과열된 소비욕망을 가리키는 용어로, 기술 성장과 발전주의의 효능 경험으로 인해 반성 없는 기술 도구주의를 확산하는 작금의 현실을 설명한다. 연사는 자연생태와 사회생태를 구별하여 기술 폭식 사회가 야기하는 사회적 문제를 다양한 사례와 함께 살펴보았다. 그리고 상품과 폐기물 등 모든 혐오와 비가시적 사회존재가 뒤섞인 엑스폼(exform)이라는 영역을 통해, 비물질이라는 환상에 그간 비가시화 되어있던 디지털의 반생태효과에 주목한다. 이를 극복할 하나의 대안으로서 ‘넝마주이’ 정치를 제안한다. 엑스폼에 존재하는 추방된 (비)생명타자들에 다시 주목함으로써 돌봄과 연대의 길을 모색할 것을 요청하며 강연을 갈무리하였다. 강연 후 플로어에서는 코로나 이후 플랫폼(긱)노동 형태들이 양산되는 현실 속에서, 자발적으로 이에 만족감을 느끼는 노동자들이 출현하는 현상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에 관한 토론이 진행되었다. 질문자에게는 연사의 저서 『디지털의 배신』을 증정하였다.

    VIEW MORE +
  • 학술 활동 2022-11-04 제28차 월례세미나: <피지털 커먼즈> (2022.11.04.)

    제28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 개최주제: <피지털 커먼즈> / 발제: 이지선 (HK 연구교수)11월 4일(금) 오후 3시에 ‘제28차 숙명인문학연구소 HK+아젠다 연구 월례 세미나’가 개최되었다. 11월 월례 세미나에는 총 26명이 비대면으로 참여하였다.   제28차 월례 세미나는 이광석의 저서 『피지털 커먼즈』(2021)를 중심으로 진행되었고, 인문학연구소 HK 연구교수 이지선 교수가 발제를 진행하였다. ‘1장 데이터사회의 형성과 새로운 인클로저 / 2장 플랫폼자본주의와 커먼즈의 위기’ 중심으로 발제가 진행되었다. 오늘날의 데이터 사회와 플랫폼 자본주의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었다. 발제 후에 이어진 토론에서는 책의 핵심 개념인 피지털 커먼즈에 대해 여러 관점으로 접근하면서 의견을 나누었다. 또한 디지털 및 플랫폼 사회로의 전환 속에서 나타난 혐오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 주제를 나누는 시간이었다.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공감인문학센터 VIEW MORE +
Sookmyung Research Institute of Humanities 횡단인문학 학술지 VIEW MORE +